[김훈동칼럼]경기예술인 정책, 미래에 대한 통찰이 필요하다
[김훈동칼럼]경기예술인 정책, 미래에 대한 통찰이 필요하다
  • 경기신문
  • 승인 2019.03.12 20:02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경기도지사 회장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회장

예술은 다리다. 예술인이 건설하는 보람 있는 다리다. 도민들은 그 다리를 밟고 건너다닌다. 소통의 다리요 융합의 다리다. 이번엔 경기도가 다리를 놓았다. 도내 예술인들의 권익 보호와 창작활동 지원을 위한 ‘경기예술인 정책의 다리’다. 오는 2022년까지 총 132억2천만원을 쏟아 붓겠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청년예술가를 대상으로 연간 300만원의 창작활동비를 지원한다. 예술창작공간도 9곳에 설치하는 등 그야말로 활력이 넘치는 내용이다. 가뜩이나 경제 불황에 의기소침한 예술인들에겐 단비다. 그만큼 기대가 크다. 예술의 활성화는 메말라가는 도민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덮혀 줄 수 있는 힘이다.

오후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이 발표한 경기예술인 정책 골자는 이렇다. 불공정행위로부터 예술인을 보호하고 예술 활동 여건을 마련하며 열악한 창작공간을 개선하는 등 세 가지 분야로 추진한다.

먼저 도는 불공정행위로 고통 받는 예술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예술인 지킴이’제도를 도입한다. 노무·계약 전공자 2명을 예술인 지킴이로 채용해 잘못된 계약서 작성이나 저작권 문제에 대한 예술인의 고충을 덜어주겠다는 복안이다. 상담이나 신고, 소송, 분쟁 조정을 도와준다. 예술인과 예비예술인을 대상으로 저작권과 표준계약교육 등 불공정행위 예방교육도 진행한다.

공모를 통해 34세 이하 청년예술가를 2020년까지 4년간 해마다 200명을 선발하여 최대 300만원의 창작활동비를 지원한다. 예술인이 가장 불편한 창작공간은 올해 시범적으로 30곳을 선정하여 최대 800만원까지 임대료를 지원한다. 31개 시·군과 연계해 50여 개 공연장의 대관료 400만원을 2022년까지 지원한다.

이밖에도 공공예술창작소 4곳과 주민예술교육 공간인 문화사랑방 4곳, 경기북부에 폐 산업공간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1곳 등 모두 9곳의 창작공간을 꾸려간다. 어찌 보면 도내 예술인들에게는 큰 선물보따리다. 이를 효율적으로 추진할 예술인 실태파악이 급선무다. 도내 예술인 숫자와 소득, 취업상태, 생활수준 등이다. 정확한 통계위에 창작지원이 이뤄져야 마땅하다.

예술은 미래에 대한 통찰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등록된 도내 예술인 수는 14개 장르에 2만5천14명으로 국내 예술인 13만1천332명의 약 19%를 차지한다. 위기돌파는 단합된 힘에서 나온다. 예술인들이 모래알이 되면 안 된다. 자기 장르만 중요하다고 고집해서도 안 된다. 성(城)을 쌓으면 망한다. 장르의 벽을 허물고 융합의 예술을 창조해야 한다.

요즘 예술은 시장이 모든 걸 장악하고 있다. 시장성을 가지지 않은 모든 예술은 사장(死藏)되어 가고 있다. 최첨단 산업사회로 가고 있지만 그 메커니즘이 통하지 않는 시장 밖에서도 대중과 공유할 수 있는 예술을 만들어가야 한다. 그것이 무언가를 바꿔나가는 동력이 돼야 한다. 이런 예술정책이나 약속이 늘 그래왔듯 공염불에 그치지 않을지 예술인들은 매섭게 지켜볼 것이다.

예술가들이 진정성과 자신감을 갖고 창작의 자유를 누려야 건강한 사회가 이뤄진다. 예술은 현실을 뒤집어보는 전복적(顚覆的) 상상력이 중요하다. 기존 질서에 대한 비판, 거꾸로 생각하기 같은 것이 예술 창작의 에너지요 자양분이다. 예술관련 예산은 공무원이 인심 쓰는 나눔 예산이 아니다. 예술단체 중심에서 예술을 직접 향유하는 수요자 중심으로 정책을 바꿔야 한다. 예술대중화와 생활화를 위해서다.

젊은 예술인이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고 수요자가 가까이 찾을 수 있는 전시·문화 공간 같은 예술문화 인프라를 구축하고 제대로 된 예술문화융성의 분위기를 경기도가 앞장서서 조성하길 바란다. 예술문화수준이 도시 품격을 좌우한다. 도민들의 정신적 소양과 시간적 여유를 풍성하게 해주는 구실을 한다. 어느 도시를 가나 그 지역 관객만의 에너지가 있지만 예술 앞에서는 모두 같다.

예술은 어울림이고 힘이기 때문이다. 눈앞에 있는 사안보다는 길게 내다보면서 예술을 발전시켜야 한다. “페니를 아끼다 파운드를 잊어버린다.”는 영국 속담처럼 기초예술을 키워야 한다.

공정한 예술생태계 조성과 예술 외적 요인으로 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경기예술인 지원정책이 뿌리내리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