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형 노사상생 일자리 창출 주력
수원형 노사상생 일자리 창출 주력
  • 김용각 기자
  • 승인 2019.03.13 19:29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민정협 3개 의제 선정

최저임금 등 안착 위해 대화
취약노동계층 안전망 구축
지역 공헌 프로그램 등 추진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이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위원들과 함께 올해 고용노동 현안 의제를 논의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이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 위원들과 함께 올해 고용노동 현안 의제를 논의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협의회)가 2019년 고용노동현안 의제로 ‘수원형 일자리 모델 창출’, ‘최저임금·근로시간 단축의 현장 안착을 위한 사회적 대화’, ‘취약노동계층의 노동복지 향상과 사회안전망 구축’을 선정했다.

협의회는 13일 시청 상황실에서 2019년 정기회의를 열고, 고용노동현안 의제와 노사민정 협력사업을 심의·의결했다.

이와함께 올해 ‘수원형 노사상생의 일자리 창출과 업종별 상생협력을 위한 지역 주도형 사회적 대화’를 목표로 노사민정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노사민정 협력사업은 ▲노사민정 인프라 강화 ▲노사 상생의 수원형 일자리 창출 ▲동반성장과 협력의 노사 상생 사회적 대화 프로그램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 등 4개 분야 25개다.

노사민정협의회 위원장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화합과 상생의 노사문화를 만들어 사람을 우선으로 여기는 ‘노동 존중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지역노동 문제 해답을 찾고, 지역 맞춤형 정책을 만드는 데 노사민정협의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월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노동정책과를 신설하고 노동취약계층 권익 보호와 노동 존중 사회 건설에 힘쓰고 있다.

/김용각기자 ky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