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무재해 사업 사업장’ 조성 종합대책 마련
현대제철 ‘무재해 사업 사업장’ 조성 종합대책 마련
  • 최종만 기자
  • 승인 2019.03.14 20:13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전문가 구성 자문단 설립
내부 근무자 안전소통 강화
현대제철이 사업장 내 모든 근로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는 무재해 사업장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섰다.

현대제철은 14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자문단 설립 및 내부 근무자들의 안전소통 강화 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종합적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앞으로 구성될 안전자문단은 산업안전 관련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되며, 현대제철은 자문단을 통해 안전 전반에 관한 조언을 구하는 한편 외부 전문기관을 선정해 종합적인 안전진단도 실시할 계획이다.

또 관할 사업장 내에서 근무하는 직영·협력·외주업체를 포함한 모든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업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장 곳곳의 잠재적 위험요소를 발굴·개선하는 작업도 병행된다.

현대제철은 이번 개선 대책은 기존에 직영·협력·외주업체 각각 독립적으로 운영되던 안전관리 시스템을 통합시스템으로 일원화시켜 사업장 내 근로자들의 안전대책에 대한 실행을 제고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듀퐁(Dupont) 등 세계적인 산업안전 컨설팅업체에 안전진단을 의뢰해, 현재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안전관리대책을 보완할 수 있는 대책 방안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직영, 협력업체, 외주업체를 포함한 모든 근무자들이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고 있다”며 “안전에 대한 차별 없는 작업장 구축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최종만기자 man16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