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정취 담긴 경기옛길 올해 23번 찾는다
역사·정취 담긴 경기옛길 올해 23번 찾는다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3.21 21:29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경기문화재단, 13개 市 참여
같이걷기·청춘예찬 등 5가지
주제별 탐방 활용프로그램 진행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도내 13개 시와 함께 올해 총 23번의 도보탐방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시는 파주·고양·이천·성남·과천·안양·용인·의왕·수원·안성·오산·화성·평택 등이다.

경기옛길은 조선 후기 실학자 신경준이 집필한 ‘도로고’의 6대 대로를 활용 가능한 도보 탐방길로 연결한 역사문화탐방로다.

2014년부터 다양한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해 역사문화와 걷는 길 애호가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도와 재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테마탐방, 같이걷기, 지역연계탐방, 청춘예찬, 아카데미 등 총 5가지 탐방 활용프로그램을 도민과 함께 할 예정이다.

테마탐방은 역사, 산성, 생태, 예술 등 4가지 주제로 전문가 강의를 들으며 탐방하는 프로그램으로 가장 참여도가 높다.

4월 20일 용인 역사탐방을 시작으로 5월 25일 의왕 산성탐방, 6월 29일 용인 생태탐방, 11월 23일 수원 예술탐방까지 총 4회 예정돼 있다.

같이 걷기는 삼남길·의주길·영남길이 지닌 고유한 특징을 살린 것으로 5월 11일 용인 영남대로의 원형 따라 같이 걷기, 9월 28일 오산의 삼남길 같이 걷기, 10월 26일 파주 유라시아를 향하는 의주길 같이 걷기를 주제로 진행된다.

지역연계탐방은 역사문화탐방로가 있는 곳의 문화원, 주민자치위원회, 학교 등 지역의 커뮤니티와 연계한 탐방 프로그램이다.

경기도 옛길이 지역 안에서 자발적으로 활성화되고, 주말행사 참석이 어려운 탐방객들의 편의를 위해 평일 총 6회 진행된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환경정화 봉사와 더불어 역사해설과 체험을 함께하는 청춘예찬은 7월 의왕과 고양, 11월 안성과 용인에서 펼쳐진다.

아카데미는 경기옛길과 주변 문화유산의 이해를 포함하는 이론 강의와 문화예술체험이 어우러진 답사로 기본과정 1~2회차는 3월 15·16일 실시됐으며, 3~4회차는 오는 22·23일 진행된다.

심화과정은 오는 10월 18·19일 2회차로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옛길 도보탐방에 대한 기본정보와 참가신청은 각 프로그램별로 한 달 전부터 경기옛길 홈페이지(http://ggoldroad.ggcf.or.kr)에 접속하면 찾아볼 수 있으며 선착순 모집한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