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플렉스’ 새 옷 입는 수원산단, ‘공장’ 선입견 벗나
‘델타플렉스’ 새 옷 입는 수원산단, ‘공장’ 선입견 벗나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03.24 20:20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4개 첨단업종 입주 불구
단지 산업단지라는 이유로
청년들 실업 심각해도 ‘외면’
새 명칭 내달부터 공식 사용
‘수원산업단지(Suwon Industrial Complex)’가 수십년간 사용해 온 이름을 버리고 ‘델타 플렉스(Delta Plex)’라는 새 이름으로 갈아입는다.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0년에 걸쳐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에 125만7천510㎡ 규모로 조성된 수원산업단지는 수원 유일의 산업단지로, 1단지와 2단지는 경기도가, 3단지는 수원시가 관리권을 갖고 있다.

현재 704개 IT(정보통신)·BT(생명공학) 등 첨단 기술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근로자는 1만4천288명에 달한다.

그런데 지난해 말 산업단지관리공단이 산업단지 이름을 바꾸겠다면서 명칭을 공모해 ‘델타 플렉스(Delta Plex)’로 확정했다.

델타는 수원산업단지의 삼각형 모형을 상징하며, 플러스는 단지를 의미하는 콤플렉스(Complex)에서 ‘콤’을 뺀 단어다. 콤플렉스가 강박관념이라는 부정적인 의미를 담고 있어 이같이 결정했다.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이 공단 이름을 바꾸게 된 계기는 2017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수원산업단지공단 이기현 이사장(미경테크 대표)이 지인으로부터 고등학교 졸업생이 일할만한 일자리가 있느냐는 연락을 받았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돕고 싶다는 말에 이 이사장은 산업단지 내 자동제어 관련 업체를 소개해줬다. 그런데 며칠이 지나도 지인에게서 연락이 없었다.

연락을 기다리던 이 이사장이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일자리를 구해달라더니 왜 연락이 없냐”고 묻자 지인의 대답은 의외였다.

지인이 학생의 어머니에게 “수원산업단지에 아들 일자리를 어렵게 구했다”고 하자 그 어머니가 “우리 아들은 공장에 안 가요”라고 하더라는 것이다.

이 말을 전해들은 이 이사장은 심각한 청년실업 상황에도 불구하고 젊은이들이 단지 공업단지라는 이유로 일자리를 걷어차는 현실을 체감했다.

그는 수원산업단지는 첨단업종이 입주해 있어 손에 기름 묻히고 중노동을 하는 곳이 아닌데도, 단지 산업단지라는 선입견 때문에 젊은이들이 외면하는 현실을 직시하게 됐다.

그래서 우선 산업단지가 막노동하는 곳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리고자 이름 변경에 나섰다. 또 수원산업단지가 있는지조차 잘 모르는 젊은이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델타 플렉스로 바뀐 수원산업단지의 새 이름은 시와 경기도 승인을 거쳐 다음 달부터 공식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 이사장은 “중소기업이 대기업보다 연봉이 적고 복지가 부족한 부분도 있지만, 다양한 기술을 배우고 경험을 쌓으면서 본인의 능력을 높일 수 있는 장점도 있다”며 “델타플렉스도 젊은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좋은 일자리 여건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