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나는 코끼리 ‘덤보’ 실사판으로 부활
하늘 나는 코끼리 ‘덤보’ 실사판으로 부활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3.26 19:54
  • 댓글 0
  •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귀로 놀림 받던 아기 코끼리 ‘덤보’
왕년의 서커스 스타 ‘홀트’가족과 함께
서커스단 비밀에 맞서 펼치는 모험
디즈니 대표 클래식 애니메이션 재해석
팀 버튼 감독 특유 상상력·연출력 기대

 

덤보

장르: 가족, 판타지

감독: 팀 버튼

출연: 콜린 파렐, 마이클 키튼, 대니 드비토, 에바 그린

‘하늘을 나는 코끼리’라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전세계 어린이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디즈니의 클래식 애니메이션 ‘덤보’가 실사판으로 영화 팬들을 찾아온다.

특히 언제나 상상을 뛰어넘는 놀라운 연출력으로 선구적인 영상을 구현해 관객들을 놀라게 만들었던 팀 버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더욱 기대가 된다.

영화 ‘덤보’는 몸보다 큰 귀로 놀림 받던 아기 코끼리 ‘덤보’가 자신을 돌봐 주던 왕년의 서커스 스타, ‘홀트’ 가족과 함께 서커스단의 비밀에 맞서 펼치는 모험을 그린 영화다.

디즈니의 대표 클래식으로 ‘하늘을 나는 코끼리’라는 이색적인 소재로 사랑을 받았던 ‘덤보’는 1941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이후 스크린에서는 볼 수 없었다.

이번 영화를 연출한 팀 버튼 감독은 세계 최고의 초콜릿 공장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담은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통해 특유의 기발한 상상력을 발휘하며 영화 팬들의 이목을 끌었고 장편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유령신부’와 잔혹한 연쇄살인이라는 기괴한 스토리의 ‘스위니 토드’, 미스터리 판타지 장르로 호평을 받으며 흥행을 이끌었던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등에서도 독특한 상상력과 생생한 연출력으로 사랑을 받았다.

이번 영화 ‘덤보’에서도 팀 버튼 감독은 자신만의 상상력과 연출력으로 디즈니 클래식 애니메이션 ‘덤보’의 이야기를 완벽하게 재해석해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팀 버튼 감독은 기존 클래식 애니메이션에서는 볼 수 없었던 화려한 비주얼의 서커스단을 스크린에 옮겨 색다른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주인공 ‘덤보’를 비롯해, 원작에서는 볼 수 없었던 왕년의 서커스 스타 ‘홀트’(콜린 파렐), 폭망 직전 서커스단 단장 ‘메디치’(대니 드비토), 드림랜드 건설을 노리는 사업가 ‘반데비어’(마이클 키튼), 공중 곡예사 ‘콜레트’(에바 그린), ‘홀트’의 딸 ‘밀리’(니코 파커)와 아들 ‘조’(핀리 호빈스)까지 다채로운 인물들을 등장시켜 원작보다 더욱 풍성한 스토리를 전개한다.

팀 버튼 감독은 ‘덤보’의 한국 개봉을 하루 앞두고 공개한 영상을 통해 “영화 ‘덤보’가 특별한 이유! 뭐니 뭐니 해도 ‘덤보’가 나는 장면을 라이브 액션으로 만나 볼 수 있다는 것”이라며 “특히 한국 관객들에게 빨리 영화를 선보이고 싶다”고 밝혔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