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함박마을, 여성친화적 안심도시 모델 된다
연수구 함박마을, 여성친화적 안심도시 모델 된다
  • 윤용해 기자
  • 승인 2019.04.07 19:30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區, 여가부 재인증 추진·사업 내실화 전략 설정
성평등·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안전 증진 등
고남석 구청장 “지역 특색 맞춘 제도 기반 마련”
인천 연수구가 여성친화적 도시공간 조성을 위해 주민참여를 기반으로 원도심 활성화 사업과 연계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나선다.

7일 구에 따르면 구는 올해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재인증 추진과 함께 오는 2022년까지를 사업 내실화를 위한 정착기로 설정하고 5개 부문 30개 과제를 단계적으로 실행해 나간다.

먼저 올해 여성안심도시 조성을 대표사업으로 정하고 타 부서 사업을 연계해 구민 모두가 행복한 여성 친화적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중점 분야로 ▲성평등 정책 추진기반 구축 ▲여성의 경제 사회 참여확대 ▲지역사회 안전증진 ▲가족친화 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를 5대 전략으로 정했다.

이에 대한 주요 사업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 인프라를 위한 사업 네트워크 구축과 주민참여단 운영 ▲전문가 컨설팅과 교육 ▲공공이용시설의 성 인지적 시설기준 도입 ▲여성친화사업의 평가 등을 추진한다.

또 원도심 활성화 사업과 원도심 디자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각 부서와의 협업을 통한 지역 내 안심도시 조성과 돌봄 서비스 등 여성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환경도 조성한다.

특히 원도심 활성화 재생사업으로 추진 중인 함박마을 일대를 주민들이 참여하는 여성친화적 안심도시 모델로 만들 계획이다.

이 일대 다세대나 원룸주택 현관에는 안심 미러 반사경과 로고라이트를 설치하고 상가 밀집지역에도 CCTV 설치와 모니터링을 대폭 강화해 여성들의 귀갓길 안전을 책임진다는 입장이다.

고남석 구청장은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특색에 맞는 제도적 기반 마련과 함께 주민들의 적극적인 의지가 중요하다”며 “함박마을은 외관뿐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여성과 아동, 원주민과 외국인이 서로 소통하고 배려하는 안심도시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용해기자 yo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