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감염으로 평생 몸 속에
한번 감염으로 평생 몸 속에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4.14 18:58
  • 댓글 0
  •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
피부에 물집·중증 질환 등 다양

타인의 체액·성 접촉으로 전염
면역력 저하시 재발 가능성↑
규칙적인 식사·운동 관리 필요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이란 단순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이 되어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환이며, 단순포진 바이러스라고 부른다.

이 단순포진 바이러스에는 1형과 2형 두 가지 바이러스로 나누어 지게 되는데 감염이 되면 피부 점막에 생기는 물집과 같은 가벼운 증상부터 뇌염과 같은 중증 질환까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대상포진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단순포진 바이러스도 한 번 감염이 되면 평생 사람의 몸 속에 존재해 평소 잠복상태로 있고 자극에 의해 바이러스가 활성화되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증상이 다시 재발할 수 있다.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의 원인은 1형, 2형 단순포진 바이러스가 단순포진을 일으키는데 체액이나 병변에서 바이러스가 배출되고 있는 사람과 육체적 접촉을 한 경우 감염이 되고 구강 인두, 자궁 경부, 눈의 결막과 같은 점막이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이러스가 침범하게 된다.

단순포진 바이러스는 신경조직에 잠복해 있다가 스트레스, 염증 유발 요인이 발생하면 재발해 증상을 일으키게 된다.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 증상은 1형 단순포진은 피부에 물집이 생기는 것이 특징이며, 초기 감염 시에는 구내염, 인후두염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재발의 경우 입, 입 주위, 입술, 구강 내 점막, 경구개, 연구개 등에 단순포진이 발생한다.

2형 단순포진은 일종의 성병이며 외부성기 부위에 물집이 생기고, 발열, 근육통, 무력감, 경부 임파선 종대 등의 증상들이 동반되기도 한다.

단순포진 바이러스는 건강한 사람에게서도 뇌염, 뇌수막염을 일으킬 수 있고 드물지 않게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단순포진에 의한 뇌염에 걸리면 열과 두통이 발생하고 정신착란 증세를 보이거나 발작을 일으키기도 한다.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방법은 단순포진 바이러스 치료제로 알약, 정맥주사, 연고 등의 다양한 제제가 있는데 병의 증상에 따라 알맞은 제제를 선택해 사용한다.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한다고 해서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이 완치되는 것은 아니며, 단지 피부나 점막에 병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그 정도와 지속 기간을 줄여 줄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 안철민 건강증진의원 원장은 “단순포진은 접촉에 의해 전염이 되므로 감염 예방을 위해 타인의 체액과 성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이미 한번 걸린 사람은 면역력이 떨어지면 다시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에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으로 관리해 건강을 지키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정민수기자 jms@

/자료=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일기 발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