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제주 여객선 하반기 운항 재개
인천∼제주 여객선 하반기 운항 재개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4.15 20:05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사업자 대저건설
세월호 3.6배 2만4748t 투입
내달까지 안전성 용역 완료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끊긴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이 올해 하반기 운항을 재개한다.

1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지난해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신규 사업자로 선정한 대저건설이 올해 6월까지 운영계획과 안전대책 마련 등 운항 준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지난해 조건부 면허를 받은 대저건설이 이들 조건을 모두 이행하면 정기 여객운송사업 본면허를 받아 운항을 시작할 수 있다.

구체적인 운항 시기는 올해 7월 이후 인천항 부두 확보 시점에 따라 유동적이다.

인천∼제주 여객선은 현재 한중 카페리가 정박하는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두를 사용할 계획이다.

한중 카페리는 6월 말 준공되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이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정식 개장하면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비워주게 된다.

현재 대저건설은 인천에 사무소를 마련했으며, 다음달까지 인천∼제주 여객선 해상교통 안전성 평가용역을 마칠 방침이다.

대저건설은 인천∼제주 항로에 세월호의 3.6배에 달하는 오리엔탈펄8호(2만4천748t)를 투입한다.

2016년 7월 건조된 카페리선(여객+화물)인 오리엔탈펄8호는 최대 1천500명의 승객과 차량 120대, 컨테이너 214TEU를 실어 나를 수 있다.

새로운 여객선은 매주 월·수·금요일 저녁 인천을 출발해 12∼13시간을 운항한 뒤 다음날 아침 제주항에 도착하게 된다.

제주항에서는 매주 화·목·토요일 저녁에 인천을 향해 출항한다.

대저건설은 인천∼제주 여객선 조기 투입을 위해 인천해수청, 인천항만공사와 제1국제여객터미널 조기 활용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대저건설 관계자는 “인천∼제주 카페리선이 다시 운항하면 제주를 찾는 수도권 관광객들의 편의 증대는 물론 현재 화물차를 목포나 완도로 이동시켜 제주행 카페리선에 싣는 화주들도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