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순국 故 조승묵 일병 화랑무공훈장
6·25 순국 故 조승묵 일병 화랑무공훈장
  • 이상범 기자
  • 승인 2019.04.21 19:43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 유족 영묵씨에 전수
의왕시는 최근 6·25전쟁 참전유공자 고 조승묵 일병의 유가족인 조영묵씨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훈장 수여는 국방부와 육군이 추진하고 있는 선배전우 명예선양활동의 일환인 ‘6·25 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6·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헌신했지만 공적이 누락되거나 미처 훈장을 수령하지 못한 수훈자를 찾아 그 공을 기리고 있다.

고 조승묵 일병은 6·25전쟁 당시 1사단 15연대 소속으로 1952년 1월8일 서부전선 장단지구에서 용맹하게 전투를 하다가 22세의 나이로 전사했으며, 이번에 공적을 인정받아 훈장을 받게 됐다.

이날 김본경 의왕시 부곡동장으로 부터 훈장을 받은 동생 조영묵씨는 “꽃다운 나이에 국가를 수호하는데 목숨을 바친 형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잊지 않고 기억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의왕=이상범기자 ls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