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협 업무방해” 유튜버 2명 고소
“한의사협 업무방해” 유튜버 2명 고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25 21:06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머리 된 아이들·다이어트 한약’
한의학 비방영상 경찰 수사 나서
유튜버들이 한의학을 비방하는 영상을 올려 한의사협회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안산상록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초 대한한의사협회가 유튜버 ‘?튜브’와 ‘호진월드’ 등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

발단은 호진월드가 올해 초 ‘믿고 먹는 한약? 대머리가 된 아이들’, ‘다이어트 한약, 정말 살이 빠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면서 시작됐고, 이어 ?튜브가 ‘내가 한의학을 신뢰하는 이유’라는 반어법적 제목으로 영상을 게시하고서 호진월드가 한의학 관련 영상을 올린 뒤 누군가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은 사실을 소개하고 한의학을 비방했다.

그는 이 영상에서 “의사들은 획일화된 의술을 펼치지만, 한의사는 독창적이고 개성있는 의술을 펼친다”며 “어떤 곳은 저에게 소양인이라고 하지만 다른 곳은 태음인이라고 하는 등 저에게 다양한 치료를 해준다”고 비꼬았다.

현재 이들 유튜버가 올린 영상 원본은 삭제된 상태다.

특히 ?튜브는 하회탈을 쓰고 활동하며 구독자 약 6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였다. 올해 초 유튜브 가이드라인을 위반해 계정이 삭제됐다.

대한한의사협회 측은 “협회는 한의사들의 권익과 인권을 보호하고 국민에게 올바른 한의학 정보를 알리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유튜버들의 영상 내용이 협회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판단해 고소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호진월드와 ?튜브 모두 익명으로 활동,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있다”며 “또 해당 영상 내용이 업무방해죄에 해당하는지 법률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