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지역 초미세먼지 어떻게 줄일까”
“구리지역 초미세먼지 어떻게 줄일까”
  • 이화우 기자
  • 승인 2019.04.25 21:14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구성·마스터플랜 등
다양한 제안 의정활동 반영키로
구리시의회가 25일 시의회 멀티룸에서 ‘구리시 초미세먼지 어떻게 관리하고 예방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미세먼지 저감대책 토론회를 열고 있다. /구리시의회 제공
구리시의회가 25일 시의회 멀티룸에서 ‘구리시 초미세먼지 어떻게 관리하고 예방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미세먼지 저감대책 토론회를 열고 있다. /구리시의회 제공

 

시의회 주최 토론회 개최

구리시의회는 25일 시의회 멀티룸에서 ‘구리시 초미세먼지 어떻게 관리하고 예방할 것인가?’ 라는 주제로 미세먼지 저감대책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한양대학교 기후변화대응센터 최영식 센터장이 좌장으로 기조 발제를 하고, 양경애 구리시의원 등 7명이 토론에 참여했다.

최영식 좌장은 우리나라 미세먼지에 대해 국내·외별 발생 원인 현황을 설명하고 중국발 미세먼지와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중국에 대해서 무분별한 산업개발로 인한 미세먼지 절감을 위해 굴뚝자동측정기 등 설치를 제안했으며, 국내적으로는 사회 분야별로 고강도 절감노력의 필요성과 미세먼지대응산업 육성 및 미세먼지 대책위원회 구성 등 민관 유기적인 전문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양경애 시의원은 구리시 미세먼지 저감정책으로 우선적으로 할 사업선별, 미세먼지교육과 일자리창출 연계, 구리시 미세먼지 정책의 마스터플랜 필요성을 제안했다.

차용회 시 환경과장은 “시에서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사업, 노면 살수차 운행, 미세먼지 제거용 fog시스템 등 다각정인 방안으로 중·단기 계획을 수립하여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학부모 대표는 “교실별 공공청정기 설치 의무화 조속 추진, 살수차·진공흡입차 운행, 학생 건강권과 학습권 보장,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공기관의 자동차 요일제, 격일제 혹은 10부제 규정지킴의 중요성”에 대해 제안했다.

토론회를 주관·주최한 구리시의회 박석윤 의장은 “오늘 토론회에 나온 다양한 의견들을 종합하고 검토해 정책연구 등 의정활동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리=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