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정치권, 과거에 머물러 분열정치는 국민에게 희망 못준다”
文대통령 “정치권, 과거에 머물러 분열정치는 국민에게 희망 못준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5.13 20:1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불 이전 이후 정치권 변화없어
분단 이용 낡은 이념잣대 버려야
한반도 평화에 초당적 협력 기대
文대통령, 靑 수·보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정치권은 촛불 이전의 모습과 이후의 모습이 달라진 것 같지 않다”며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세상은 크게 변하고 있지만 정치권이 과거에 머물러 있어서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청와대 전 직원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내부 영상으로 생중계됐다.

문 대통령 취임 3년 차 첫 수보회의를 맞아 청와대 직원들이 정확하고 빠르게 대통령 메시지를 바로 공유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6월과 12월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정부의 평화프로세스 구축 노력에도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일부 야권이 과거와 같은 색깔론 공세를 거둬들이고 있지 않은 현실을 비판하며 정치권의 변화를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평화라는 인류 보편의 이상, 민족의 염원, 국민의 희망을 실현하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평화가 정착되고 한반도 신경제가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는 번영의 한반도는 우리 모두의 희망으로, 그 희망을 향해 정치권이 한배를 타고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립을 부추기는 정치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며 혐오를 일으킬만한 부적절한 용어를 사용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일하지 않는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이 될 뿐”이라며 “험한 말의 경쟁이 아니라 좋은 정치로 경쟁하고, 정책으로 평가받는 품격 있는 정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