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프로-아마 구단 양보없는 ‘축구전쟁’
오늘 프로-아마 구단 양보없는 ‘축구전쟁’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5.14 21:2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곳곳서 축구협회 FA컵 16강전
K리그1·내셔널팀 등 진출 상태

수원 삼성-광주FC 관심 촉각
수원, 제주戰 이어 연승 도전
광주FC는 K리그2 무패 행진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한국 축구 최강을 가리는 대한축구협회(FA) 컵 16강 전 8경기가 15일 일제히 치러진다.

이번 대회에서는 프로축구 K리그1 상위권에 포진돼 울산 현대, 전북 현대, FC서울이 32강에서 일찌감치 탈락하는 등 ‘하위권의 반란’이 어느 때보다 거세게 일고 있다.

이번 16강전에는 K리그1 6개 팀과 K리그2 3개 팀, 내셔널리그 4개 팀, K3리그 3개 팀이 올라있다.

‘프로팀’과 ‘비프로팀’의 비율이 비슷해지면서 16강 전에서도 실업과 아마추어팀들의 약진이 기대되고 있다.

이번 16강전에서 가장 기대되는 경기는 수원 삼성과 광주FC의 맞대결이다.

수원은 15일 오후 7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와 맞붙는다.

수원은 역대 FA컵에서 4차례(2002년, 2009년, 2010년, 2016년)나 정상에 올라 포항과 함께 최다우승을 자랑하고 있다.

수원은 32강전에서 포항을 물리치면서 통산 5번째 우승을 노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최근 정규리그에서 4경기 연속 무승(3무1패)로 부진했다가 지난 12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3-1로 대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수원은 광주 전 승리로 2연승과 함께 FA컵 최다 우승 도전에 한 발 더 다가서겠다는 각오다.

그러나 수원이 상대하게 될 광주도 만만치 않다.

광주는 K리그2에서 무패를 내달리며 최고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광주는 11경기 동안 6승5무를 기록하고 있고, 실점도 단 6점에 불과할 정도 ‘짠물 축구’를 구사하고 있다.

여기에 핵심 공격수 펠리페는 10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를 굳건히 지키고 있어 이번 수원전에서도 ‘한방’을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K리그2 FC안양은 내셔널리그 창원시청을 홈으로 불러들여 8강 진출을 노리고 K3리그인 파주시민축구단과 화성FC는 K리그1 강원FC와 내셔널리그 천안시청을 상대한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