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안전한 해외여행 방안 마련 촉구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안전한 해외여행 방안 마련 촉구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6.04 20:5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4일 주간논평을 통해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건에 대한 애도와 함께 경기도민이 안전한 해외여행을 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강식(수원10) 대변인은 “헝가리 유람선 침몰로 유명을 달리한 분들의 명복을 빈다. 아울러 실종자들이 빠른 시일 내 가족품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며 “도 차원에서 도민들이 해외여행시 사고에 대응할 수 있는 기초적 교육과 정보제공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헝가리 허블레아니호 침몰사고로 인해 33명의 대한민국 국민이 인명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7명이 구조됐으며, 9명 사망, 17명이 실종상태다.

이 중 경기도민은 5명으로 1명 구조, 4명이 실종상태다.

사고에 대한 정확한 원인 및 책임소재 파악을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나 일각에선 이번 사고가 저가 경쟁 패키지 관광이 만들어낸 인재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에 따르면 지난 2월기준 해외여행을 떠난 국민은 260만명에 달한다.

민주당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해외여행 중 비행기·선박·열차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 여행사와 여행객에게 안전장비 착용 및 사고시 비상조치 방법 등에 대해 사전 교육을 하도록 지도·감독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김강식 의원은 “영세한 도내 1천200여개의 해외여행사에게 안정적인 해외여행 상품을 공급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