찢기는 가슴 안고∼
찢기는 가슴 안고∼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0 20:5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앞줄 오른쪽 두번째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우리가 민주주의입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광야에서’를 부르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앞줄 오른쪽 두번째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우리가 민주주의입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광야에서’를 부르고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