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공 공연장 상생의 손 맞잡다
전국 공공 공연장 상생의 손 맞잡다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06.12 19:06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문화의전당 등 여러단체 참여
콘텐츠 제작·인적 교류 협력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은 지난 11일 제주해비치호텔에서 공연장 상호발전과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실질적인 협업 구체화를 위해 ‘전국 국립 및 광역지자체 공공 공연장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역 간 균형 있는 문화발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문화예술의 가치를 제고하는데 가장 큰 목적으로 전국 국립 및 광역지자체 공공 공연장 총 13개 단체(경기도문화의전당,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 광주문화예술회관, 국립중앙극장, 대구문화예술회관, 대전예술의전당, 부산문화회관, 서울 예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울산문화예술회관, 인천문화예술회관, 제주문예회관, 한국소리문화의전당)가 협약에 참여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유·무형의 콘텐츠 공동제작·공동기획 뿐만 아니라 인적·물적 교류를 포함해 각 기관은 소속 예술단체의 정보공유와 교류 등 상생발전을 도모하며, 자원과 재원을 투입하여 공동으로 작품을 기획·제작·투자할 수 있다.

또 각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가나 예술단체의 교류 방문 공연도 범위에 포함됐으며, 특히 각 기관의 운영방식 및 사업에 대해 필요한 장점들을 벤치마킹하는데 상호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우종 도문화의전당 사장은 “경기도내 시·군 공공극장 네트워크 및 협업강화를 위해 ‘경기도공연예술발전협의회’를 출범시킨데 이어 이번 국립 및 광역지자체 공공 공연장 업무협약 체결로 기관 상호간의 발전을 넘어 문화예술을 증진시키고자 한다”며 “경기도문화의전당이 그 중심에 서겠다”고 말했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