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혜란 교수 ‘젊은 연구자상’ 영예
양혜란 교수 ‘젊은 연구자상’ 영예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9.06.12 19:15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
국내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한 연제 2건 모두 수상
2018년 학회에 이어 2년 연속 연구 가치 인정 받아
“다각적인 연구로 전 세계적 의학발전 기여하고파”

 

서울의대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혜란(사진) 교수가 지난 6월 5일부터 8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2019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에서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을 수상했다.

더욱이 양 교수는 책임저자 및 지도교수로 발표한 2건의 연제 모두 각각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그 이름을 빛냈다.

먼저 양 교수의 논문 가운데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이은혜 교수가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인 ‘소아 장중첩증의 치료와 예후에 대한 국내 빅데이터 연구’는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1년 동안 발생한 소아 장중첩증 2만9천823건을 전수 조사한 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장중첩증 발생과 관련한 인자를 밝힌 연구였다. 또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영양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혜란 교수팀(제1저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이유민 교수)이 발표한 ‘국내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상태 전국조사’는 전국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 불량 정도를 최초로 파악하면서 학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양혜란 교수는 “국내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해 온 연구들이 세계적 권위의 학술대회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았고, 젊은 연구자상을 두 건이나 수상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연구 활동을 통해 전 세계적 의학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는 소아소화기영양분과의 전문 과정을 거친지 10년 이내의 젊은 연구자들 중에서 뛰어난 연구 결과를 발표한 전도유망한 연구자들을 선정해 ‘젊은 연구자상’을 수여하고 있다.

양 교수는 2018년 학회에 이어 올해에도 2건의 연제 모두 젊은 연구자상 수상을 이끌며 해당분과에서의 연구적 가치를 계속해 인정받고 있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