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하는 교장, 가능할까 …경기교육청 사례 연구 착수
수업하는 교장, 가능할까 …경기교육청 사례 연구 착수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06.12 21:1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2일 출입 기자들과 티타임을 갖고 "교장이 교육의 책임자라면, 교육의 핵심인 수업을 하면서 교사들의 어려움, 학부모의 요구, 학생의 문제를 알아야 한다"며 교장의 수업 참여를 제안했다.

이 교육감은 "얼마 전 독일 출장을 다녀왔는데, 독일은 교장이 주 8시간 수업을 하더라. 독일 외 다른 국가에서도 (수업하는 교장) 사례 등이 있다"며 "관련 자료 등을 모아 교장의 수업 참여를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의 '수업하는 교장' 아이디어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경기교육감으로 처음 당선된 2014년 말 "교장과 교감을 포함, 모든 교사가 수업하는 게 옳다"며 교장은 물론 교감도 수업에 참여할 것을 강조했다.

이미 혁신학교를 중심으로 일부 학교 교장들을 학생들의 인성교육이나 진로교육을 하고 있지만,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일반 교사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교과목 수업을 맡으라는 주문이다.

당시 '초등은 일반적 교과를, 중등은 전공과목 분야 또는 인성교육을 주 3∼6시간'이란 구체적인 수업 내용과 시간까지도 제시했었다.

그러나 이 교육감이 직접 학교 1일 명예교사로 나서는 등 교장들의 참여를 유도했지만, 결국 현장 반발에 부딪혀 '수업하는 교장' 문화를 만들지는 못했다.

현행 초·중등교육법상 교장이 수업하는 것이 법률적 문제는 없지만, 학사뿐만 아니라 행정까지 총괄하는 교장이 수업을 연구, 준비하고 진행한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이 교육감은 그동안 실현하지 못한 '수업하는 교장'을 해외 출장에서 방문한 학교들에서 직접 눈으로 확인하자, 다시 추진 계획을 짜기 시작한 것이다.

이 교육감은 "교장 수업은 학생에게 주는 영향력이 매우 크다. 그런데 지금은 교장이 수업에 무관심하다. 이건 교장의 책임이 아니라 문화의 문제"라며 "연구보고서를 통해 수업하는 교장에 대한 제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