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소전지발전소 건립 강행… 동구 주민들 “물리력 행사”
인천 수소전지발전소 건립 강행… 동구 주민들 “물리력 행사”
  • 최종만 기자
  • 승인 2019.06.13 20:36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의체 회의 5분만에 파탄

안전성·환경영향 조사 등 촉구
“답변 내놓으라” 최후통첩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13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에 비대위의 제안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13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에 비대위의 제안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사업 백지화를 촉구하며 단식 투쟁까지 벌이고 있는 인천 동구 주민들이 사업자 측에 “14일 낮 12시까지 답변을 내놓으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다.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3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가 주민안전을 진정으로 바란다면 비대위의 제안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공론화 방식의 해결방안 도출 ▲주민이 제안한 안전성·환경영향 조사 요구 수용 ▲협의 전까지 공사 전면 중단 등 3가지를 제안했다.

또 “인천연료전지가 정해진 기한까지 답변하지 않을 경우 모든 대화를 중단하고 공사를 저지하기 위해 물리력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경고했다.

비대위 측은 “이틀 전 비대위·인천연료전지·동구·시가 만나 갈등 해결방안을 찾아본 뒤 다시 만나기로 협의했고 오늘 다시 만났다”며 “그러나 회의 시작 5분 만에 인천연료전지 측이 공사 강행 뜻을 밝혀 협의가 파탄에 이르렀다”고 최후통첩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주민·인천연료전지·시·동구가 꾸린 민관협의체는 2개월 전부터 발전소 문제에 대한 협의를 이어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태다.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는 24일째 시청 앞에서 단식농성 중이며 이에 공감하는 시민 85명도 전날부터 단체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동구 송림동 일대에 건립을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은 2017년 6월 인천시·동구·한국수력원자력·두산·인천종합에너지주식회사 등이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본격화했다. /최종만기자 man16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