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련, 도시재생·지역재생·주거지재생 간담회
민평련, 도시재생·지역재생·주거지재생 간담회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6.18 19:34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는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도시재생·지역재생·주거지재생’을 주제로 현안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선 도시재생이 사회적·정책적 가치로 대두된 배경을 시작으로 국가 도시재생사업 추진과정에서 연구소의 역할과 사례 및 성과모델, 기존 도시재생 정책의 한계 및 지역·주거지로의 도시재생 정책 확산 방향 등에 대한 설명과 논의가 이뤄졌다.

발제자로 나선 박소현 건축도시연구소 소장은 “정부가 도시재생을 위해 다양한 정책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각각의 사업들이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지자체는 어떻게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공간재생을 할지에 대한 고민보다 국비 확보가 최우선 과제가 됐다”며 “개발시대의 익숙함에서 벗어나 공간정책 차원에서 마을재생을 위한 공간전략 및 마스터플랜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연이 끝난 후에는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현장의 패러다임의 전환 미흡, 단기적인 성과에 매몰된 정책추진의 문제점, 국책연구기관의 역할 등 이날 현안간담회 주제와 관련한 다양한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이번 간담회를 주관한 소병훈(더불어민주당·광주갑) 의원은 “대한민국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건축도시공간연구소의 지역재생연구단 내에 귀농·귀촌센터, 은퇴자 센터 등을 만들어서 미국 애리조나의 사례처럼 이들을 위한 지역과 주거지를 재생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