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통해 ‘선행’ 중요성 일깨워주는 그림책
어린이 통해 ‘선행’ 중요성 일깨워주는 그림책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06.24 20:08
  • 댓글 0
  •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기 다른 공간·사연의 네 어린이
이란 명절 ‘노루즈’ 보내기 위해
고군분투 하며 집으로 가는 과정
나비의 날갯짓글 파라드 핫산자드 / 지양어린이 / 32쪽 / 1만2천원
나비의 날갯짓글 파라드 핫산자드 / 지양어린이 / 32쪽 / 1만2천원

 

‘나비의 날갯짓’은 어린이를 주제로 사회생활과 배려, 선행을 알려주는 그림책이다.

이 그림책을 보면 노루즈를 맞아 집안을 청소하고 아이들에게 새 옷을 해주며 이발소에 가서 머리를 깎는 이란 사람들의 모습이 지난 1960~1970년대의 우리나라 설 풍습과 흡사해 친근감이 절로 들게 한다.

이란사람들은 풍요와 은총을 상징하는 ‘금붕어’, 아름다운 인생을 의미하는 ‘히아신스 꽃’, 새 생명을 상징하는 파랗게 틔운 ‘밀싹’, 모든 게 풍성하기를 바라는 ‘마늘’, 건강과 행복을 바라는 ‘사과’, 합리적인 행동과 사고를 의미한다는 말린 ‘대추야자’, 부자가 되기를 기원하는 ‘금화’ 등 일곱 가지 물품을 식탁에 차려 놓고 새해 소망을 빈다고 한다.

또 전날 밤에는 자지 않고 깨어 있다가 새해가 되면 코란에 입을 맞추고, 가족들을 껴안고 환호하며 새해 인사를 나누다.

우리에게도 섣달 그믐날 밤에 잠을 자면 눈썹이 희어진다고 해서 밤새도록 윷놀이를 하거나 이야기를 나누던 옛 풍습이 있다.

이 책은 이란의 가장 큰 명절인 ‘노루즈’를 맞이해 같은 시각 다른 공간에서 각기 다른 사연의 네 어린이가 설을 보내기 위해 집으로 돌아가려고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일찌감치 이발소에 왔지만 어른들한테 순서가 밀려 여태껏 머리를 깎지 못한 ‘아르달란’, 새 옷을 찾으러 바느질 집에 왔는데 초인종이 고장 나 대문 밖에서 몇 시간째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아르투사’, 꽉 막힌 차도에서 자가용 운전자들을 상대로 꽃(하이신스)을 파는 ‘알리’와 ‘마리암’ 남매까지, 무심한 어른들은 아이들의 안타까운 처지에 아랑곳하지 않는다.

무엇보다 감동을 주는 것은 집으로 돌아가는 시간이 촉박한데도 곤경에 빠진 다른 아이의 안타까운 상황을 모른 척하지 않는 알리와 마리암의 착한 마음이다.

이들의 선행은 나비효과를 일으켜 새해가 되기 한 시간 전까지도 집으로 가지 못해 조바심을 내며 초조해하는 또 다른 아이에게 희망과 기쁨을 선사한다.

즉 이 책은 사랑의 파급 효과, 나비효과에 관한 이야기이다.

‘나비효과’는 미국의 기상학자 로렌즈가 한 말로, 남미의 어느 한 곳에서 일어난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뉴욕에 태풍을 일으킬 수 있다는 뜻이다.

한 사람의 선행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멀리 떨어진 다른 사람들에게까지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이 책의 메시지는 남을 도우려는 착한 마음이 왜 중요한지 어린이들에게 일깨우고 있다.

또한 가잘레 빅델루의 따뜻하고 소박한 그림은 그동안 생소했던 이란의 문화와 풍습을 친근감 있게 그려내며, 이슬람문화에 대한 편견과 선입관에 사로잡혀 있던 우리에게 인류 문화의 보편성과 특수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한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