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동산고 학부모들 피켓시위 돌입
안산동산고 학부모들 피켓시위 돌입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06.24 20:38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사고 지정취소 철회하라”
검은 옷 입고 항의 릴레이
내일 대규모 집회 예정
경기도교육청이 안산동산고에 대해 자율형사립고 지정취소 결정을 하자, 학부모들이 피켓시위에 돌입했다.

안산동산고 학부모회 임원 등 재학생 학부모 10명은 24일 도교육청 남부청사 정문 앞에서 ‘불공정한 평가 결과 학부모는 분개한다’, ‘교육감 마음대로 -12점이 웬 말이냐’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를 했다.

이들은 도교육청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상·하의를 모두 검은색으로 맞춰 입었다.

인남희 학부모회장 겸 학부모 비상대책위원장은 “도교육청은 처음부터 부당한 지표로 부당한 평가를 했고, 그 결과 교육청 재량으로 삭감할 수 있는 12점을 모두 깎았다”며 “교육감이 의도한 것으로 볼수 밖에 없으며 정부 공약에 따라 정치적으로 움직이는 것 아니냐는 의도도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또 “도교육청은 이에 대해 합당한 해명을 해야 할 것이며, 교육감에게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학부모회는 교육부 동의 절차 전까지 도교육청 앞에서 매일 5인씩 참석해 릴레이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오는 26일 오전에는 재학생 학부모, 졸업생, 동문,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집회도 열 예정이다.

이들은 학부모들의 의견이 끝내 반영되지 않으면 학교 측과 함께 가처분 신청 등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도교육청은 안산동산고에 대한 자사고 재지정 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기준점에 미달해 지정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산동산고는 기준점 70점보다 약 8점이 모자란 62.06점을 받았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