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유흥가서 2천만원 상당 상습 차량털이
수원 유흥가서 2천만원 상당 상습 차량털이
  • 경기신문
  • 승인 2019.07.09 20:2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문 안잠긴 차 8차례 절도
경찰, CCTV 영상 분석 검거
유흥가 밀집 지역에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주차된 차 안에서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A(36)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전 4시15분쯤 수원시 인계동의 한 도로에 주차돼 있는 B(31·여)씨의 벤츠 차량 안 가방에 들어 있는 현금 100만 원을 훔치는 등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수원 지역에서 8차례에 걸쳐 2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3일 오후 2시30분쯤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주로 수원의 유흥가 밀집지역인 인계동과 매탄동에서 문이 잠겨 있지 않은 차량을 물색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동종 전과가 있고 일정한 직업도 없는 상태라 구속해 여죄를 수사 중”이라며 “귀중품을 차에 두지 말고, 차에서 내릴 때는 문을 꼭 잠가야 한다”고 당부했다./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