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 장기화 대비 지하수 개발 모든 것 기술지원 한다
가뭄 장기화 대비 지하수 개발 모든 것 기술지원 한다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7.11 20:17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농어촌공사 경기본부
기술지원단 확대 운영키로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가 11일 경기·인천지역 가뭄 장기화에 대비해 ‘지하수기술지원단’을 확대 운영한다.

‘지하수기술지원단’은 경기도와 시·군 등 관계기관을 대상으로 공공관정 정밀 점검, 가뭄대책 지하수개발 대상지 검토·설계와 시·군이 요청하면 지하수 개발을 돕고 있다.

경기·인천지역은 생활용, 농업용 등 연간 5억t의 지하수를 이용하고 있으며 공사가 관리하는 관정은 총 211곳으로 연간 1천58만t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다.

경기지역본부는 공사 관리 관정에 대한 일제 점검과 정비를 모두 마치고 현재까지 농경지에 하루 3만8천t씩 모두 260만t톤을 공급했다.

또 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5년간 농업용 공공관정 관리기반 구축과 노후관정 정비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안성시 등 7개 지자체 농업용 공공관정 기능유지를 위한 종합 점검과 사후관리를 실시해 안정적인 용수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관계자는 “지하수 부존량 조사를 통해 물 부족 지역 지하수 자원을 추가로 확보하고 매년 계속되고 있는 가뭄에 대응한 항구 대책으로 저수지 상·하류부와 용수부족지역 인근에 지하댐, 방사상 집수정 등 설치를 위한 맞춤형 용수공급 대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