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문화재 친일파 흔적 청산하라”
“도내 문화재 친일파 흔적 청산하라”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7.16 20:11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역사 바로 정립” 강력 촉구
제337회 임시회 본회의
일본 세계경제 질서 위협 중단
피해방지 대책 촉구 결의안 처리
최근 수출규제로 인한 대일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의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먼저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 문화재에 잔존하는 친일파의 흔적을 지울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경선(더불어민주당·고양4) 회장은 “무비판적이고 몰역사적인 사업추진으로 선조들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어처구니 없는 행정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러면서 ▲고양시 행주산성 충장사 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친일화가 월전 장우성이 그린 권율장군 영정 안치 ▲이천시 설봉공원 내 장우성을 기념하는 ‘이천시입월전미술관’ 및 친일문인 이인직·서정주를 기리는 문학비 등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민 회장은 “광복된지 74년이 되는 이때 경기도에서 이런 반민족 행위자들의 흔적을 지워 역사를 정립하고 우리 문화재를 올바르게 가꾸어 나가길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전범행위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를 요구, 다시는 인류사적 비극이 재현되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우리 스스로 역사를 바로 세우고 민족정기를 온전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의회는 이날 열린 제337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세계경제질서 위협행위 중단과 피해방지 대책 촉구 결의안’도 처리했다.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세계경제질서 위협행위의 즉각 중단과 이에 대한 정부와 경기도의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경제과학기술위원회 자체 안건으로 마련됐다.

앞서 정윤경(민주당·군포1) 의원은 지난 9일 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일본의 수출 규제가 “올바른 역사 정립을 위해 싸워온 우리 국민에 대한 보복”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정 의원은 “피해자들의 정당한 배상요구를 빌미로 경제 보복을 자행하는 일본정부의 행위를 규탄하며 일본의 성숙한 역사인식 제고를 통한 문제해결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TF팀’을 구성하는 등 일본 수출규제에 선도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임하연기자 lft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