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에 진로교육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에 진로교육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7.16 21:31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월드컵재단과 업무협약
10주간 스쿠버다이빙 강의
수료후 강사 등 취업 지원 예정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과 수원준법지원센터가 16일 생활체육(스쿠버다이빙) 진로 교육을 시작했다.

재단과 수원준법지원센터 간 업무협약을 통해 진행된 이번 공익프로그램은 준법지원센터 청소년 20여명에게 스포츠 문화 향유 및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해 재범방지와 청소년들의 건전한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기획됐다.

스쿠버다이빙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오픈워터과정으로 10주간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해당 과정 수료 후 강사과정 및 국내외 취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청소년들의 진로를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이규민 재단 사무총장은 “소외계층 아동 및 청소년이 스포츠를 통해 하나되고, 새로운 꿈을 꿀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재단은 경기도 대표 스포츠 공공기관이라는 타이틀이 무색하지 않게 다양한 공익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우철 수원준법지원센터 소장은 “지역사회 기관과의 연계로 청소년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스포츠 체험을 통해 심신의 건강을 증진할 뿐만 아니라 진로 확장의 기회로 삶의 목표를 확고히 해 건전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재단은 수원준법지원센터와의 생활체육 진로 교육을 시작으로 더 많은 스포츠 교육 지원을 위하여 대상자를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8월부터는 경기도수원월드컵스포츠센터 수탁사인 스포츠아일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수원시 및 경기북부지역 소외계층 아동, 미혼부모 가정 등에 축구·농구·인라인스케이트 등 다양한 스포츠 교육 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