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외투산단 내 전범기업 3곳 입주
道 외투산단 내 전범기업 3곳 입주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07.28 19:57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규제 연관 제품·전자기기용부품·식료품 등 생산
기업 “일하는 직원들 전범으로 보는 것은 억울” 토로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반일감정 고조, 위태로운 상황”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불매운동 등 반일 감정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내에 외국인투자지역에 전범기업 3곳이 입주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도내에는 평택 어연한산과 추팔·포승·현곡·오성, 화성 장안 1·2, 파주 당동 등 8개 외국인투자산업단지가 조성돼 있다.

이 곳에는 모두 44개 법인이 46개 공장을 조성, 운영중이다.

이들 44개 법인 가운데 3곳이 2012년 국무총리실 산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발표한 전범기업에 속한다.

위원회는 당시 299곳(현재 284곳)을 전범기업으로 분류했다.

전범기업 가운데 도내 진입이 가장 오래된 곳은 A사로 2003년 도내 B외투단지에 입주했다.

A사는 25만2천334㎡ 부지에 공장을 짓고 2천200여명을 고용중으로 일본 내에서도 화학업계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업체는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 중 하나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PI) 등과 연관된 제품을 생산중이다.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국내 C사의 휴대전화에도 투명 폴리이미드를 공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전범기업인 D사는 지난 2006년부터 도내 외투산단에 자리잡고 있다.

일본에서 광산경영으로 출발한 이 회사는 현재 전자기기용 부품인 ‘ITO(Indium Tin Oxide, 산화인듐주석) 타겟’을 생산중이다.

이는 반도체, LCD 등 평판 디스플레이에 주석막을 형성해 전도성과 투명성을 확보해 주는 핵심소재다.

E사는 최근 국내 식료품 관련 F기업과 합작형태로 도내 외투단지에 입성했다.

일본 도쿄에서 설립돼 2017년 기준으로 연 매출액 1조1천502억엔(12조5천377억5천510만원)을 기록한 곳으로 F기업과 합작해 분말 등 각종 식료품을 생산중이다.

외투단지에 입주하면 낮은 임대료 혜택 등이 주어진다.

이들 기업 관계자들은 최근 한일 갈등과 관련, “경기도가 투자하기 좋은 조건이라 입주했는데 전범기업으로 몰렸다. 여기서 일한다는 이유로 직원들을 전범으로 보는 것은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 27일 서울 광화문에서는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촛불 집회(주최측 추산 5천명)가 열렸다.

집회를 주최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아베 규탄 촛불 문화제’를 통해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고, 사죄를 촉구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도 26일부터 일본 대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에 들어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관계자는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등으로 반일 감정이 고조된 상태다. 반일 감정으로 주요 산업의 납품 생태계를 해치게 되면 결국 대한민국의 주력산업도 붕괴로 이어져 시장지배력을 잃게 된다. 지금 매우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