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 배구, 올림픽 직행 티켓 1승만 남았다
한국 여 배구, 올림픽 직행 티켓 1승만 남았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8.04 20:07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예선전 E조 2차 멕시코전
김연경 앞세워 3-0 가볍게 승리
전날 캐나다전도 3-1 역전승
오늘 러시아전 이기면 도쿄행 확정
3일(현지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멕시코를 제물 삼아 2연승을 달렸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현지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세계예선 E조 2차전에서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을 앞세워 멕시코를 3-0(25-21 25-15 26-24)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한국은 전날 캐나다와 1차전 3-1 역전승에 이어 2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전날 캐나다전에서 37점을 뽑은 김연경은 이날 2세트 중반까지만 뛰며 13득점으로 승리에 앞장섰다.

한국은 5일 새벽 러시아와 3차전에서 조 1위에 주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이번 세계예선에서는 E조 1위를 차지해야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 러시아(5위)와 같은 조에 묶인 가운데 러시아와 1위를 다툴 전망이다.

한국은 E조 최약체인 멕시코를 맞아 전날 캐나다전에 뛰지 않았던 센터 양효진(수원 현대건설)을 선발로 내세우고, 빠른

스피드를 구사하는 이나연(화성 IBK기업은행)에게 주전 세터를 맡겼다.

1세트 초반 흐름은 좋지 않았다.

한국은 세터 이나연과 공격수들의 호흡이 맞지 않은 데다 범실까지 이어지면서 1-5로 뒤졌다.

추격에 나선 한국은 김연경의 수직 강타로 2-5로 뒤쫓았고, 이재영(인천 흥국생명)의 대각선스파이크로 득점하며 6-8로 간격을 좁혔다.

조직력이 살아난 한국이 1세트 중반 승부의 흐름을 바꿨다.

13-14에서 이재영의 대각선 공격으로 균형을 맞춘 한국은 김연경의 후위 공격과 이재영의 강타, 상대의 잦은 범실을 묶어 연속 6득점하며 19-14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멕시코는 사만다 브리시오를 앞세워 반격했지만 한국은 24-21에서 하혜진(IBK기업은행)이 상대 공격을 가로막으면서 세트를 따냈다.

김연경이 1세트에만 7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이재영도 5점을 뽑으며 기선 제압에 힘을 보탰다.

2세트는 한국의 페이스였다.

2세트 초반 김연경과 김희진(IBK기업은행)의 활약으로 5-2 리드를 잡은 한국은 8-6에서 김희진의 강타까지 폭발하면서 연속 4점을 뽑아 12-6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16-12에서 김연경이 안드레아 랑헬의 공격을 블로킹하고 김희진이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연속 4득점해 먼저 20점에 도달하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2세트 초반 이재영 대신 투입된 표승주(IBK기업은행)가 24-15에서 강타로 마무리하며 게임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3세트 김희진의 블로킹을 시작으로 점수를 쌓았고, 7-4에서 김연경, 표승주 등의 득점으로 연속 3점을 뽑아 초반 분위기를 가져왔다.

라바리니 감독은 10-5로 앞서자 러시아전을 대비해 김연경에게 휴식을 주려고 이소영(서울 GS칼텍스)을 교체 투입했다.

한국은 이후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밀어붙였다.

20-13에서 ‘거미손 센터’ 양효진이 블로킹으로 득점한 한국은 멕시코의 거센 추격에 휘말려 듀스를 허용했다.

하지만 24-24에서 김희진의 직선 강타에 이어 김수지(IBK기업은행)의 블로킹으로 무실 세트 승리를 완성했다.

한국은 주포 김연경 외에 김희진(13점)과 표승주(10점), 양효진(8점), 이재영(5점) 등이 득점에 가세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