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 사흘째 무보기 단독 선두… 생애 첫 PGA 우승 보인다
안병훈, 사흘째 무보기 단독 선두… 생애 첫 PGA 우승 보인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8.04 20:07
  • 댓글 0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덤 챔피언십 3라운드 4언더파
중간합계 17언더파로 1타차 앞서
마지막날 심프슨 등과 대격전 예상
4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윈덤 챔피언십 골프대회 3라운드에서 안병훈이 15홀 티샷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윈덤 챔피언십 골프대회 3라운드에서 안병훈이 15홀 티샷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병훈(28)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생애 첫 우승에 한 걸음만 남겼다.

안병훈은 4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PGA투어 윈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7언더파 193타로 단독 선두를 굳게 지킨 안병훈은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안병훈은 첫날 공동선두에 이어 2라운드와 3라운드까지 내리 선두를 달렸다.

2015년 유럽프로골프투어 메이저대회인 BMW PGA챔피언십 우승을 발판으로 PGA투어에 뛰어든 안병훈은 준우승은 3번이나 했지만 아직 우승이 없다.

전날까지 보기 없이 버디 13개를 뽑아냈던 안병훈은 이날도 보기는 하나도 없이 버디 4개를 보태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5번 홀(파5)에서 두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려 가볍게 1타를 줄인 안병훈은 이어진 6번 홀(파4)에서 4m 버디 퍼트를 넣었고 8번 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한뼘 앞에 떨궈 갈채를 받았다.

14번 홀(파4)에서는 10m가 넘는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었다.

그린을 4차례 놓치는 등 보기 위기가 없지는 않았지만 모조리 파로 막아냈다.

15번 홀(파5)이 가장 큰 위기였다.

티샷이 페널티 구역에 떨어졌고 벌타를 받고 친 세번째샷은 그린 왼쪽 벙커에 빠졌다. 하지만 홀 70㎝ 옆에 붙이는 벙커샷으로 파를 지켰다.

안병훈은 “잘 친 샷도 많았지만 무엇보다 그린을 놓쳤을 때 한번도 보기를 하지 않았다는 게 좋았다”면서 “사흘 내내 보기 없는 경기를 해서 선두를 달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병훈은 경계심을 버리지 않았다.

그는 “1타차 선두는 아무 의미가 없다”면서 “마음 놓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17위 웨브 심프슨(미국)이 브라이스 가넷(미국)과 함께 1타차 2위(16언더파 194타)로 따라붙은 게 부담스럽다.

지난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통산 5승 고지에 올랐던 심프슨은 이 대회에 앞서 전문가들이 꼽은 우승 후보 1위다.

2011년 이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심프슨은 딸 이름을 윈덤으로 지을 만큼 이 대회에 애착이 강하다.

심프슨은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이날 5타를 줄였다.

심프슨은 “(코스가 쉬워서) 내일 8, 9, 10언더파를 치는 선수가 나올 것”이라면서 “최종 라운드에서 많은 타수를 줄이지 않으면 우승하지 못한다”고 공격적인 추격전을 예고했다.

세계랭킹 19위 폴 케이시(잉글랜드)는 3타차 공동 5위(14언더파 196타)에 자리했다.

작년 US아마추어골프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고 올해 PGA투어에 뛰어든 빅토르 호플란트(노르웨이)가 6언더파 64타를 치며 공동 5위 그룹에 합류하자 미국 언론은 새로운 스타 탄생을 점치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전날까지 선두권에서 안병훈과 경쟁하던 임성재(22)는 이븐파 70타로 부진, 공동 16위(11언더파 199타)로 밀려났다.

김시우(24)는 2언더파 68타를 쳐 임성재와 같은 공동 16위로 순위가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