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단거리 발사체 또 발사… 여야, 한목소리로 “유감” 표명
北 단거리 발사체 또 발사… 여야, 한목소리로 “유감” 표명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06 20:0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남북·북미관계 도움 안돼
한국, 9·19군사합의 무효화해야
바른미래, 文정부 대북정책 실패
여야는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 기간인 6일 단거리 발사체를 또다시 발사한 데 대해 한목소리로 유감을 표시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7월 25일 이후 네 번째 군사행위로 평화를 바라는 한국 국민 바람과 정반대로 가는 것 같아 거듭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한다”며 “남북과 북미 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행위임을 명심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항의성 무력시위로 보이는데 현명하지 않은 행동”이라며 “한미 연합훈련은 한미동맹 관계에 있어 불가피한 부분이 있는 만큼 북한은 그런 점을 복합적으로 보고 판단해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저질스러운 막말과 무력 도발에 국민의 인내심은 한계에 다다랐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여전히 평화이고 협력인가”라며 “지금 당장 9·19 남북군사합의부터 무효화 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대북 정보수집과 판단 능력 또한 북한에 조롱당하고 있다”며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정부의 긴밀한 대응을 생중계하고, 대통령이 참석하는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어 북한의 침략과 도발에 강력히 규탄하는 메시지를 내놓으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은 이제 거리낌 없이 미사일 발사를 의사 표현의 도구로 이용해 정부의 평화 의지마저 농락하고 있다”며 “현실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인식은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대북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새로운 대안을 모색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북한의 군사 행동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한반도 체제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만큼 더 이상의 군사 위협은 없어야 한다. 군사 행동은 지금의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만큼 북한은 대화 재개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