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국내관광 활성화 정책 추진 ‘시동’
여당, 국내관광 활성화 정책 추진 ‘시동’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8.07 20:0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카드 일환
일자리 창출·경제적 효과 커
더불어민주당이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카드로 ‘국내 관광 활성화’를 강조하며 관련 정책 추진에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한일관계 악화로 양국 관광객의 상대국 방문 감소가 현실화하는 가운데 국내 관광산업 진작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삼자는 메시지를 띄운 것이다.

민주당은 7일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정부 및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관련 정책 방안을 논의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자리서 “일본이 반도체 소재 중심으로 우리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로 어렵다”며 “제대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광산업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고, (경제적) 효과가 바로바로 나타나는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장점을 잘 살려 외국인이 많이 올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 배치 문제로 수년간 한국 관광업계가 어려웠다. 일본과 갈등이 빚어지면서 더 어려움을 겪지 않을까 걱정스럽다”며 “하지만 생각을 달리 해보면 전화위복의 계기도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