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가계대출 6.2조 증가… 7월까지 증가폭 작년보다 15조 축소
지난달 가계대출 6.2조 증가… 7월까지 증가폭 작년보다 15조 축소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08.13 20:51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 주춤
신용·마이너스통장 대출 늘어
지난달 금융권의 가계대출이 6조원여 증가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조원 줄었다.

13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2천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6천억원, 전월 대비 1조1천억원 확대됐다. 올해 1∼7월 증가 규모는 24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5조원 축소됐다.

이 기간 누적 증가 규모는 2017년 49조6천억원에서 지난해 39조2천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 둔화가 이어졌다. 은행권은 전년 동월 대비 늘었지만,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 줄었다.

7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8천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4조8천억원)과 전월(5조4천억원) 증가 폭보다 각각 1조원, 4천억원 확대됐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폭은 6조7천억원 늘어난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컸다.

가계대출을 세부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둔화한 반면 기타대출은 크게 불어났다.

7월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한 달 전보다 3조6천억원 늘어난 630조1천억원이었다. 4월에 4조원 증가했던 만큼 증가세는 둔화했다. 반대로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2조2천억원 늘어난 223조5천억원이었다.

증가 폭은 작년 10월 4조2천억원 이후 가장 컸다. 주담대 규제 영향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이 2만4천호로 늘어나면서 대출 수요자들이 주담대 대신 기타대출을 통해 돈을 빌렸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분양을 위한 대출 수요가 기타대출에 집중됐다”며 “수요자 입장에서는 주담대가 막혀 있다면 기타대출 등 다른 쪽에서 대출을 받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