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장애·비장애 청소년 흥겨운 연극무대
포천 장애·비장애 청소년 흥겨운 연극무대
  • 안재권 기자
  • 승인 2019.08.15 19:23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팀 조이너스 나눔공연

 

포천종합사회복지관, 포천여자중학교, 포천중학교가 공동 운영하고 있는 뮤지컬팀 조이너스가 최근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공연을 펼쳤다.

이날 22명의 조이너스 참여 청소년들은 극단 ‘한내’의 지도 하에 ‘효녀 심청’, ‘선녀와 나무꾼’을 대본부터 배역까지 직접 준비하고 지역주민 80여 명을 초대해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처음처럼노인돌봄주간센터, 은빛사랑채, 포천나눔의집장애인자립생활센터, 곰두리두레마을, 포천시복지타운 이용자 등 많은 지역주민들이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공연을 보기 위해 행사에 참석했다.

올해로 3년째 삼성꿈장학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조이너스는 장애·비장애 청소년 통합 뮤지컬 프로그램으로, 교육소외지역에 놓여 있는 청소년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포천종합사회복지관과 포천여자중학교, 포천중학교가 협력해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포천종합사회복지관 이종범 관장은 “앞으로도 우리 지역 청소년들이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의 많은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천=안재권기자 ajk85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