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 곰의 추격 뿌리치고 ‘승리’
비룡, 곰의 추격 뿌리치고 ‘승리’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8.15 20:54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9회말 2사후 만루 허용
두산에 7-6 신승… 선두 수성
SK와이번스가 2연승을 거두며 KBO리그 선두를 굳게 지켰다.

SK는 15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원정경기에서 7-6으로 힘겹게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74승1무37패를 기록하며 2위 키움 히어로즈(68승46패)와 7.5경기 차를 유지했다.

SK 선발 헨리 소사는 6⅔이닝 5피안타 5볼넷 7탈삼진 4실점했지만 타선의 지원으로 1패 뒤 7연승을 이어갔다.

SK는 2회말 KIA 선두타자 유민상에게 우월솔로포를 맞고 선취점을 내줬지만 3회초 무사 1루에서 노수광이 투런포를 쏘아올려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SK는 4회에도 2사 후 최항의 볼넷과 김성현의 우중간 2루타, 노수광의 우중간 3루타, 한동민의 우전안타를 묶어 3점을 보태며 5-1로 점수 차를 벌렸다.

4회말 2사 1, 2루 위기에서 이창진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았지만 1루 주차 안치홍이 홈에서 태그 아웃 돼 1점만을 내준 SK는 5회 1사 후에도 이재원의 2루타, 김강민의 우전안타에 이어 최항이 주자일소 우중간 2루타를 날려 7-2로 달아나며 손쉽게 승리를 따내는 듯 했다.

SK는 9회말 정일영을 마운드에 올리며 점수 차를 지키려고 했지만 2사 후 김선빈의 내야안타와 프레스턴 터커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더 내준 뒤 최형우의 안타, 유민상의 볼넷으로 만루 위기를 맞았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