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경, 추석명절 대비 식품 수사 계획
특사경, 추석명절 대비 식품 수사 계획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08.18 19:18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추석 명절을 맞아 19~30일 도내 농·축·수산물 취급 및 제조업소를 대상으로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

수사는 한우, 조기, 제수용품, 선물세트 등 명절에 수요가 급증하는 식품 제조·판매업체 등이 대상이며 식품안전·위생상태, 원산지 거짓표기 행위 등에 초점이 맞춰진다.

주요 수사내용은 ▲무허가 제조·판매 행위 원산지 거짓표시(스티커 위·변조, 포장갈이 등) 행위 ▲유통기한 경과 재료 사용 여부 ▲냉장·냉동 보관기준 미 준수 ▲비위생적인 제조·가공·조리 환경 등이다.

도 특사경은 불법행위 적발 시 해당 제품 압류조치와 함께 공급업체까지 추적·수사, 추석 명절 전 부정·불량식품 유통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특히 시중에서 유통 중인 소고기(한우)를 수거한 후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해 진짜 한우 여부를 검증하고, 최근 도민들의 관심이 높은 일본 수산물에 대해서도 원산지 표시 위반 여부를 중점 수사할 예정이다.

이병우 도 특사경 단장은 “원산지를 속이는 등 추석 명절 대목을 노린 불법 성수식품 제조·판매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