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정상회의서 日 경제보복 다룬다
한·아세안 정상회의서 日 경제보복 다룬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8 20:16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무역 강화·교역확대 등
공동번영 방안 중점적 논의

北 김정은 위원장 참석 여부
북미 대화 진전 가능성에 달려
오는 11월 25∼26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는 자유무역질서 강화와 함께 공동번영을 모색하는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조치로 자유무역질서가 위협받고 있다는 점을 동남아 주요 국가들이 대거 참여하는 국제적인 이벤트를 통해 이슈화하는 등 대일(對日) 외교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로 100일 앞으로 다가온 특별정상회의에서는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하는 최근의 국제정세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함께 시장개방, 교역확대,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논의 여부에 주 보좌관은 “최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외교장관 회의서도 봤듯 역내 자유무역의 중요성은 모든 국가가 공감하고 있다”며 “100일 후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말하긴 어렵지만 개방된 자유무역 체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므로 이 부분에 대한 논의는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아베 정부의 무역 보복이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길 기대하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보복 문제 해결 여부에 따라 부산 특별정상회의에서 이 사안이 다뤄질 수준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의 참석 가능성과 관련, 주 보좌관은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 있다”며 “북미 간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한국 개최는 2009년(제주)과 2014년(부산)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로 한국은 아세안과 공식 대화 관계를 맺고 있는 국가 중 가장 많은 특별정상회의를 주최하는 국가가 된다.

아세안 국가는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 등 10개국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