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시설서 장애인 폭행한 50대 사회복지사 입건
보호시설서 장애인 폭행한 50대 사회복지사 입건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8.18 20:46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한 장애인 보호시설에서 장애인을 폭행한 50대 사회복지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A(5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5일 인천시 부평구 한 장애인주간복지센터에서 장애인 B(23)씨를 손으로 밀치고 귀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장애인 보호시설을 운영하는 재단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 시설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A씨가 B씨를 폭행한 정황을 포착했다.

A씨는 경찰에서 "B씨를 위층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에 참여시키려 했는데 말을 듣지 않아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에 포착된 폭행 외 추가 폭행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번 사건 뒤 이 시설 재단에서 자체 조사한 결과 추가 피해자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