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유출자 수사의뢰… 김포시 ‘적반하장’
정보 유출자 수사의뢰… 김포시 ‘적반하장’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08.18 20:52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정책자문관 초과수당 정보 제보자 찾아달라
잘못 인정·사과는 커녕 ‘개인정보 보호법’들먹여
네티즌들 “기가막힌다” 등 비난 댓글 쏟아져
<속보>정하영 김포시장의 정책자문관인 A자문관이 업무 시간에 고급 당구 레슨을 받고 허위로 수당을 청구하는 등 물의를 빚고 있다는(본보 7월 31일자 8면, 8월 11일 8면, 12일 8면, 보도)지적에 김포시가 문제 해결 노력은커녕 경찰에 초과수당 정보를 유출한 범인을 찾아 달라는 수사를 의뢰해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수사의뢰를 한 김포시를 향해 비난의 댓글을 무작위로 쏟아냈다. ‘니들이 한 일을 국민에게 알리고 싶지 않은 거지’, ‘꼭 일본 앞잡이 같네’, ‘세금을 막 훔친 걸 제보했더니 제보자 색출 기가막힌다’ 등의 지적글에는 무려 3천여 회의 좋아요를 누르는 등 시민들의 반감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4일 정책 자문관에 대한 출퇴근 기록 및 초과근무수당 내역이 외부로 알려진 사안이 어떻게 알려졌는지 철저하게 수사 해달라는 공문과 보도를 통해 이를 지적한 본보를 비롯해 일부 언론사 보도도 함께 첨부자료로 제출했다.

하지만 일부 시민단체 등은 김포시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기는 커녕, 개인정보 보호법 이름하에 경찰 수사 의뢰 카드로 ‘언론 길들이기’의 시대착오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한다.

당초 이같은 자료는 정책자문관 A씨의 근무 형태가 논란이 일자 한 시의원이 관련 내용을 시로부터 최초로 받아 언론에 흘린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지만 시는 수사의뢰서를 작성하면서 특정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 시의원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수사 의뢰가 시의원을 겨냥 하는 것”이라면 “대의기관을 아무렇게나 할 수 있는 존재로 여겼다는 것이고, 만약 시의원들이 경찰에 조사를 받는 일이 발생되면 집행부와 전면전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한 여당 시의원 역시 “집행부가 사실상 유출경로가 시의원 중 한 명일 거라고 인지 못했을 리 없다”며 “시민 세금이 근로기준에 맞춰 지급되는지 감시해야 하는데 이게 어떻게 개인정보냐”며 집행부에 깊은 유감을 표시 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시의원들을 겨냥해 수사를 의뢰한 것이 아니다”라며 “유출자(초가근무수당내역)가 누군지 밝혀지지 않아 수사의뢰서에 전부 성명불상자로 하고 공무원이 중간에 빼돌려 유출됐을 수도 있는 만큼, 지금으로서는 여러가지 상황이 있을 것으로 보여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토대로 조사해 달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A자문관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으나 갑작스럽게 수사의뢰 쪽으로 선회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