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도쿄올림픽 亞 예선 티켓 확보
여자배구, 도쿄올림픽 亞 예선 티켓 확보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8.19 20:45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에 세트스코어 3-0 승리
A조 예선 선두로 8강에 진출
아시아선수권 첫 우승향해 출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홈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가볍게 8강에 진출하며 내년 1월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A조 예선 2차전에서 홍콩을 세트 스코어 3-0(25-10 25-14 25-22)으로 완파했다.

이란에 이어 홍콩도 3-0으로 제압한 한국은 A조 선두로 8강 결선 라운드에 진출했다.

13개 참가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각 조 상위 2개 팀씩 총 8개 팀이 결선 라운드 진출과 함께 내년 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 출전권을 확보하게 된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첫 아시아선수권 우승을 노리고 있다.

1세트 시작과 동시에 이재영(인천 흥국생명)과 양효진(수원 현대건설)의 연속 블로킹으로 기선을 잡은 한국은 홍콩 선수들의 연이은 범실까지 겹치며 손쉽게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 초반 홍콩의 높고 느린 서브에 고전하며 7-6으로 추격당한 한국은 김희진(화성 IBK기업은행)의 후위 공격을 시작으로 연속 득점을 올리며 2세트 마저 가져갔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