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화물운송차 기사들간 갈등에 수도권 신선식품 물류 마비
홈플러스 화물운송차 기사들간 갈등에 수도권 신선식품 물류 마비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8.20 20:30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연대, 전 지회장 비리의혹 제기
운송사와 타사업장 전환배치 합의
전 지회장측 사흘간 봉쇄 파업
홈플러스 “하루 30억씩 피해”
화물차 기사간 갈등으로 수도권 홈플러스 100여곳에 신선식품을 공급하는 물류센터가 20일로 사흘째 마비 상태에 놓였다.

90여명의 화물차 기사가 3개 운송업체와 각기 계약을 맺고 지입차주 형태로 운송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안성시 원곡물류센터 홈플러스 신선물류 집하장 앞에는 이날 오전 5t 화물차 수십대가 출입구를 막고, 화물차 기사 60여명이 화물연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었다.

평소 같으면 24시간 화물차가 들락거릴 물류센터 마비는 기사 간 갈등이 시작된 지난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화물연대 홈플러스 지회장이던 A씨가 지난 2월 비리 의혹으로 화물연대에서 제명되자 일부 화물차 기사들이 함께 탈퇴해 60여명이 비노조 상태로 ‘차주협의회’를 구성해 업무를 계속했다.

4월 화물연대 소속 기사 20여명은 운송사와 운송료 인상 등의 협상을 진행하며 A씨의 타 사업장 전환 배치를 줄기차게 요구했다.

협상 결렬 후 화물연대는 지난달 15일 1박2일간 물류센터 출입구를 막은채 파업을 벌였고, 당시 비노조원들은 파업에 불참한 채 배송업무를 계속해 화물연대 측과 물리적인 충돌이 일어나기도 했다.

같은 달 16일 작성된 화물연대와 운송사의 합의서는 1번 항목이 “A씨의 비리 사실이 있을 경우 타 사업장으로 전환 배치한다”는 내용이었고, A씨 등 차주협의회는 지난 18일부터 출입구를 막고 파업에 들어갔다.

이후 차주협의회 60여명의 기사는 최근 한국노총에 가입한 상태다.

현재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홈플러스 지회장인 A씨는 “제기된 비리 의혹은 근거가 없다. 화물연대 지회장 당시 노조원들이 혜택을 보는 차등 배차 요구는 노조원 요구가 있어 운송사 측에 전달한 것일 뿐이고, 지입차 매매 수수료는 1대에 대해 받았으나 지회 공금으로 기부하도록 연결만 시켜준 것”이라며 “운송사와 화주(홈플러스)측은 부당한 인사 압력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운송사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의혹 탄원서가 접수돼 조사해보니 일부 문제 소지가 있어 전환 배치를 통보한 상태”라며 “홈플러스가 운송사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파업으로 피해를 준 기사들에게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물류가 마비돼 하루 30억원 정도의 피해로 추산하고 있다. 기사들 간 갈등으로 매장에 상품이 부족해 고객도 피해지만 생산지 농민들도 납품하지 못해 피해가 막심하다”고 전했다.

한편 A씨 등 한국노총 소속 기사들은 이날 오후 중 출입구를 열어 배송 업무를 재개시킨 뒤 물류센터 한쪽에서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안성=박희범·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