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곳곳 CCTV… 시민 안전 지키는 역할 ‘톡톡’
수원 곳곳 CCTV… 시민 안전 지키는 역할 ‘톡톡’
  • 박건 기자
  • 승인 2019.08.21 19:19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47명 관제요원 24시간 모니터링

시민 안전 위협·의심 상황 포착
112상황실 영상 제공 피해 막아

CCTV 1만713대 지자체 ‘최고’

도시안전통합센터 역할 입소문
전세계서 잇따라 벤치마킹 방문
수원시가 운영하는 도시안전통합센터 상황실. 모니터 요원들이 24시간 cctv를 보며 시민들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수원시가 운영하는 도시안전통합센터 상황실. 모니터 요원들이 24시간 cctv를 보며 시민들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지난 6월 12일, 수원 권선구에 있는 한 교회를 나오던 50대 여성이 발을 헛디뎌 현관 계단에서 넘어졌다. 주변에 도와줄 사람은 없었다. 그런데 몇 분 후 119 구조대가 출동해 응급조치를 했다.

지난해 3월, 수원 팔달구 한 골목길에서 한 남성이 여자친구로 보이는 여성의 머리채를 쥐고 어디론가 끌고 갔다. 몇 분 후 경찰이 출동했고, 남성은 검거됐다.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긴박한 상황이었다.

119 구조대와 경찰에게 “위기에 빠진 시민이 있다”고 알린 사람은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CCTV 통합관제상황실에서 근무하는 관제요원이었다.

21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시민안전을 위해 곳곳에 CCTV를 설치하고 경찰서와 연동해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한 도시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수원의 한 주택가에 설치된 cctv.
수원의 한 주택가에 설치된 cctv.

 

▒ 관제요원, CCTV 1만 713대 모니터링

2012년 문을 연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관제요원 47명이 24시간 내내 시 구석구석에 설치된 CCTV 영상을 모니터링하면서 시민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CCTV 화면에 시민 안전을 위협하거나 범죄가 의심되는 상황이 포착되면 곧바로 112상황실에 알리고, 영상을 제공해 피해를 막는다.

시 곳곳에 설치된 1만713대(3천524개소)의 CCTV는 시민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하고 있다. ‘생활 방범’ CCTV가 7천514대로 가장 많고, ‘공원 안전’ 1천712대, ‘스쿨존’ 763대, ‘주정차 단속’ 282대, ‘도로 방범’ 186대 등이다.

2012년 532대였던 CCTV는 ‘수원시 종합안전대책’을 추진하면서 7년 만에 20배 넘게 늘어났다. 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CCTV가 가장 많은 도시다.

CCTV 설치 위치는 주민·경찰·공직자 등이 참여하는 동행정복지센터 ‘CCTV 설치 위치선정협의회’가 주도적으로 결정한다. 시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위원회가 설치신청 장소를 자문한 후 설치여부를 결정한다.

경찰은 도시안전통합센터가 제공하는 영상을 범죄 용의자를 검거할 때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경찰이 요청한 CCTV 영상자료는 2014년 3천211건, 2016년 5천311건, 2018년 8천959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 16일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찾아 수원의 cctv 모니터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 16일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찾아 수원의 cctv 모니터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 CCTV 통합플랫폼 구축, 경찰·소방관 골든타임 확보 도와

시는 지난해 4월 스마트시티 CCTV 통합플랫폼을 구축했다. 경찰서, 소방서 등에 사건·사고가 접수되면 도시안전통합센터가 사건·사고 지점 주변 영상을 제공해 경찰·소방관들이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통합플랫폼은 ▲112 긴급영상 지원(강도·납치 등 강력 범죄) ▲119 긴급출동 지원(화재·구조·구급) ▲112 긴급출동 지원(순찰차) ▲재난안전상황 긴급대응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아동·독거 여성) 서비스 등 ‘스마트도시 안전망 5대 연계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112센터는 통합플랫폼을 통해 영상정보 8천452건을 수사·범죄예방에 활용했고, 119센터는 영상정보 2만 1천392건을 활용했다.

“도시안전통합센터가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소문이 나면서 국내외 지자체·기업·기관이 잇따라 도시안전통합센터를 방문해 벤치마킹하고 있다.



▒ 전세계에서 도시안전통합센터 벤치마킹

대만·나이지리아·스페인·몽골 등 전세계 30개 국의 정부·도시·기관·기업 관계자들이 도시안전통합센터를 방문했다. 지금까지 도시안전통합센터를 견학한 방문객은 6천200명에 이른다.

지난 16일에는 민갑룡 경찰청이 ‘우수 관제센터 방문’의 일환으로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찾았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CCTV는 범죄 억제에 큰 역할을 한다”면서 “범죄를 저지르려는 이에게 ‘지금 누군가 나를 지켜보고 있다’는 두려움을 심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는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중심으로 빈틈없는 안정망이 갖춰져 있다”면서 “우리나라 ‘스마트 안전도시’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염태영 시장은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중심으로 도시안전 시스템이 운영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줄어들고 있다”며 “CCTV 상황실에서 근무하는 관제요원들이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