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수소충전소 2곳 건립 연기
평택시 수소충전소 2곳 건립 연기
  • 박희범 기자
  • 승인 2019.08.22 20:53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연말→내년 4월까지
市 “선정된 업체들 사업 포기
재공모 절차 진행 시간 소요”
평택시가 수소충전소 2곳 건립이 당초 올해 연말에서 내년 4월까지로 연기됐다.

평택시는 다음달 사업자 재공모 절차를 진행해 내년 4월까지 관내 수소충전소 2곳을 건립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올해 안에 수소충전소 2곳을 건립하기 위해 절차를 진행해왔으나 부득이 사업 기간을 연장하게 됐다”며 “사업자로 선정된 업체들이 사업 포기 의사를 밝힘에 따라 재공모 절차를 진행하는데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올해 안에 수소충전소 2곳을 설치하기 위해 공모 절차를 거쳐 올 4월 대형 LP가스 충전소 2곳을 사업자로 선정했다.

하지만 6월 말 이들 사업자는 수소차가 대중화하기 전에는 이용자가 적어 초기 운영비 적자가 예상된다며 사업 포기 의사를 시에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시는 최근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넬코리아 등과 수소충전소 건립에 따른 안전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노르웨이 수소충전소 화재사고를 계기로 평택시에 건립하는 충전소를 보다 안전하게 짓기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안전한 환기 구조를 갖춰 수소 누출 사고에 대비하기로 했고, 건물 외벽체를 철근콘크리트 방호벽으로 시공하기로 했다.

또 누출 감지 시스템 업그레이드, 방출시스템 분리, 배관용 트렌치 구간에 가스 유입 차단막 설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장비 재배치, 운전자 비상용 진·출입문 추가 설치 등을 통해 유럽보다 더 엄격하게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평택=박희범 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