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점 자꾸 놀려"…동생 흉기로 살해한 친형 자수
"약점 자꾸 놀려"…동생 흉기로 살해한 친형 자수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9.08.25 19:1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을 놀린다는 이유로 동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30대 형이 경찰에 자수했다.

25일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살인 혐의로 A(36)씨를 형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쯤 성남시 수정구 한 아파트 앞에서 동생 B(34)씨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주변 CCTV 영상 등을 통해 탐문 수사를 벌이는 동안 A씨는 곧바로 경찰서로 이동해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자신의 약점을 갖고 계속 놀려 화가 나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정신병력 등을 조사하는 한편,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