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사, 계곡 불법 철거현장 지휘 “규칙은 지켜야… 봐줄 수 없다”
이 지사, 계곡 불법 철거현장 지휘 “규칙은 지켜야… 봐줄 수 없다”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08.25 20:41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당히 하시라” 업주들 성토에 “내 멱살 잡아도 된다”
철거 유예 불가능 선 그으며 업주·주민들과 간담회 가져
짚라인 설치·점유공간 확대 등 요구에 가능여부 검토 지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양주시 고비골의 하천·계곡 불법행위 자진철거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경기도 제공

 

“해충 퇴치하듯 갑자기 이러면 어떡하느냐.”, “이렇게 한다고 (지지자들) 표가 올라가겠느냐. 적당히 하시라.”

양주 계곡 일대에서 불법 시설물을 설치·영업해 철거 대상에 이름을 올린 업주들이 지난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쏟아낸 성토다.

이 지사는 이날 양주 석현천 고비골과 여울목 일대 불법영업소 2곳의 철거현장을 찾았다.

앞서 이 지사는 “도내 하천을 불법점유하고 영업하는 행위가 내년 여름에는 한 곳도 없도록 해야 한다”며 ‘하천불법점유 영업행위’에 대한 엄중 대처를 특별 지시한 바 있다.

철거현장을 찾아 직접 작업을 지휘한 이 지사는 석현천, 장군천, 돌고개천, 갈원천 일대 업주 및 주민 4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자리는 말그대로 철거를 앞둔 업주들의 성토의 장이었다.

장흥면 일대에서 관광업을 한다는 한 업주는 “공정과 정의, 다 좋다. 그런데 해충 퇴치하듯이 갑자기 하면 어떡하느냐”며 “북한산 영업 철거 당시에는 그래도 철거대상 업주들의 생계 방안 마련을 위해 유예기간이라도 보장했다”고 토로했다.

또 숙식업을 하는 다른 업주는 “여기 업주들 한번에 다 죽일 수 있겠지만 그게 지금 시대에 맞느냐”며 따져 물은 뒤 “갑자기 나와서 과징금을 내라해 어쩔 수 없이 옆집에 돈을 빌려 내야했다. 이렇게 한다고 해서 (지지자들) 표가 올라가겠느냐. 적당히 하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성토에도 이 지사는 계곡 내 불법시설 철거 유예는 불가능하다며 선을 그었다. 공공이 합의한 규칙은 모두가 지켜야 한다는 것.

이 지사는 먼저 “미안하다”고 말문을 연 뒤 “섭섭한 말씀 해도 된다. 내 멱살을 잡아도 된다. 하고 싶은 말 다 하시라”며 업주들의 애로를 적극 듣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수십년 간 벌어진 불법 행위는 사실 수십년간 유예해온 것”이라며 “공감은 하지만 그렇다고 봐줄 수 없다. 현 상황에서 가능한 방안을 찾는 게 현실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상황판을 보며 확인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특히 “옳지 못한 관행과 편법이 일시적으로는 이익 같지만, 결국 관광객 규모를 줄이는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멀리 보면 손해다. 불법 점거 등으로 방문객들이 계곡 방문을 회피하는 실정을 시정해야 한다”며 “잠깐의 불편과 손실을 감내하더라도 파이를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지사를 1년 더 하려고, 표를 의식해 이러는 게 아니다”라며 공정의 기치를 재차 강조했다.

격앙된 반응을 보이던 간담회장은 이 지사의 합리적인 대안을 찾자는 제안에 이후 대체로 차분하게 진행됐다.

짚라인 설치, 하천 진입로 재정비, 점유 공간 확대 등의 필요성을 업주들이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이 지사는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시설은 공공이 설치해야한다”며 계곡에 입장할 수 있는 계단 등 시설물 설치를 추진할 것과 상인들이 제시한 아이디어가 합법적으로 가능한지 여부 등을 검토할 것을 현장에서 지시했다.

한편, 이날 철거작업은 지난 19일 진행된 도와 양주시, 불법행위자 간 ‘현장간담회’에서 이달말까지 하천구역 내 영업행위를 중지하고 자진철거를 하겠다는 합의가 이뤄짐에 따라 성사됐다.

/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