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민주당 시의원 “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사과하라”
안양 민주당 시의원 “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사과하라”
  • 장순철 기자
  • 승인 2019.08.25 21:04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앞 기자회견 성명서 발표
“日강제징용 피해자 배상문제
끝난 것으로 인식” 발언 비판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안양 동안을 지역위 지방의원 기초의원들이 안양시청 현관에서 심재철 국회의원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안양시의회 제공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안양 동안을 지역위 지방의원 기초의원들이 안양시청 현관에서 심재철 국회의원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안양시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안양 동안을 지역위원회 조광희 경기도의원을 비롯한 광역 및 시의원들은 지난 23일 안양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문제는 끝난 것으로 인식됐다”고 발언한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의원의 사죄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의 비상식적인 경제침략에 맞서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자랑스러운 안양시민 역시 자발적인 여행자제와 함께 불매운동에 동참해 일본의 경제침략에 침착하고도 지혜롭게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안양시 동안을 이 지역구인 심 의원은 지난 달 17일 한국당의 공개 회의석상에서 참여정부 당시 ‘위원회에 의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문제는 끝난 것으로 인식되었다’고 발언하는 등 사실상 대법원의 판결에 대한 보복 차원의 경제침략에 나선 일본 정부의 논리를 강화하고 뒷받침하는 주장을 했다”며 심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또 같은 날 ‘반일 종속주의’ 라북콘서트에 참석해 ‘책을 읽고 무장한 전사가 돼서 열심히 해 보겠다’, ‘몰랐던 부분을 일깨워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는 축사를 하고는 이에 대한 비판이 일자 ‘아직 책을 읽지 않아 내용은 모르겠다’고 밝히는 등 앞뒤가 맞지 않는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며 “이는 우리 역사와 국민 그리고 심 의원을 선출한 안양시민을 무시하고 욕보이는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심 의원 측은 “지난 16일 우리 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한 바 있는데 다시 한 번 분명히 말하지만 이영훈 교수의 ‘반일 종족주의’ 책 내용에 대해서는 ‘책을 읽지도 않았고, 내용도 모른다. 이에 대해 논평할 수 없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사실왜곡 중단을 촉구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