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부안 양파 팔아주기 팔걷어
광명, 부안 양파 팔아주기 팔걷어
  • 유성열 기자
  • 승인 2019.09.03 19:12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매도시 전남 부안군 돕기 행사
1천450만 원 어치 판매 성과
부안군 “광명시민 등 모두 감사”

 

광명시는 자매도시인 전북 부안군의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한 행사를 3일 시청에서 박승원 광명시장과 권익현 부안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가졌다.

‘부안 양파농가 돕기’ 행사는 최근 기상여건 등에 따른 작황 호조로 양파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1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이에 시청 공무원과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양파 총 1천943망(2만9천145㎏), 1천450만 원 어치가 팔리는 성과를 냈다.

박 시장은 “전 공직자를 비롯해 많은 시민들이 자매도시의 양파 소비 촉진에 관심을 가지고 농민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는데 보탬이 되어 준 것에 대하여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자매도시로서 어려움이 있을 때 형제처럼 서로 힘을 합쳐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권 군수는 “양파 생산 증가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점에서 두 번에 걸쳐 양파 팔아주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박승원 광명시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부안군과 광명시가 농업을 비롯한 경제·문화 교류를 통해 지속적으로 우호상생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하며, 농산물 판로확대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하여 자매도시 및 기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부안군과 지난 2016년 7월 자매결연을 맺고 직거래 장터와 문화 교류 등을 진행하며 상생의 길을 걷고 있다.

/광명=유성열기자 mulk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