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여전히 ‘친일찬양’하는 인사들이 활개치다니
[사설]여전히 ‘친일찬양’하는 인사들이 활개치다니
  • 경기신문
  • 승인 2019.09.04 19:40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 전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는 ‘독립운동선열합동추모대전’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한완상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침통한 목소리로 “통절한 자괴감을 갖고 오늘 독립운동 선열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경술국치의 치욕이 오늘에 와서 더욱 서글프고 화난다면서 “일본 정부가 지난날의 제국주의 침략전쟁을 후회하기는커녕 되살리려고 한다”고 분개했다.

이어 친일 잔재세력도 거론했다. 우리사회 안에는 여전히 친일잔재가 시퍼렇게 살아있다면서 “독립운동을 한 사람들이 그렇게 노력했음에도 정치와 경제, 사회분야에서 일제 잔재 세력이 이 땅의 주인노릇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일제의 잔재가 남은 제도를 고쳐야 한다면서 특히 ‘머리와 심장, 세포에 남은 일제의 잔재’는 뿌리까지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렇다. 한위원장의 말처럼 이 땅에는 ‘머리와 심장, 세포’까지 일제의 잔재가 깊이 뿌리 내린 사람들이 릴레이경기 하듯 잇따라 나타나 망언을 내뱉고 있다. ‘토착 왜구’라는 말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충북 어떤 군수는 최근에 열린 이장단 워크숍 특강에서 일본 아베 정부를 두둔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한·일 협정 때 일본이 준 돈으로 한국이 발전” “중국, 필리핀도 위안부로 끌려갔지만 보상금을 받은 것은 한국 뿐” “대통령이 사인을 했으면 지켜야 하는데 그것을 무효화”… 또 모 방송사 총괄본부장은 직원 회식자리에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잘못됐다, 일본논리가 맞다” “우매한 국민들 속이고 반일로만 몰아 간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모 경제연구소의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은 일제강점기 징용과 위안부 강제성을 부정하고 독도가 한국 영토인 학술적 증거가 부족하다는 주장을 담아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뿐 만 아니라 일본의 식민지배논리를 정당화하고, 일본의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피해자와 대다수 국민들의 주장을 ‘반일 종족주의’라고 폄훼하고 있다. 황당하다 못해 경악을 감출 수 없다. “은혜를 원수로 갚는 대한민국을 하나님이 어떻게 처리하겠느냐”는 목사와, “문재인 내가 너 경고한다. 아베가 이렇게 (한일 관계를) 만들었다고 뒤집어씌우는데 (문재인은) 거짓말쟁이”라고 한 모 기독교단체 대표회장 목사도 있었다. ‘경제 전쟁’ 상황에서 일제강점기 일본의 역할을 미화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정말 '친일찬양금지법'이라도 만들어야 하는 것일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