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조국 일가 국조·특검 논의 시작”
오신환 “조국 일가 국조·특검 논의 시작”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04 20:3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논의를 오늘부로 전면 중단한다”며 “대신 다른 야당과 함께 조국 전 민정수석 일가의 부정·비리 의혹을 규명할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국회를 능멸하며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강행 의사를 노골화한 이상,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작당을 하고 벌이는 ‘반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더 이상 들러리를 설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가 무너지면 마치 정권이 무너지기라도 하는 양 ‘조국 사수대’를 자처하며 가족의 증인채택을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헌정 사상 유례가 없는 셀프청문회로 국민과 국회를 능멸했다”며 “그래놓고 이제 와서 ‘대통령의 시간’ 운운하며 사흘 안에 인사청문보고서를 내놓으라고 하니, 이처럼 뻔뻔스러운 요구가 또 어디에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