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비상…예상 강풍 최대 시속 200㎞로 상향
태풍 링링 비상…예상 강풍 최대 시속 200㎞로 상향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9.05 19:48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에서 8일 오전까지 우리나라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기세가 무섭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20㎞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쪽으로 이동 중이며 중심기압은 94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 강도는 중심 부근의 10분 평균 최대 풍속에 따라 ‘약’(초속 17∼25m), ‘중’(초속 25∼33m), ‘강’(초속 33∼44m), '매우 강'(초속 44m 이상)으로 분류된다.

‘링링’은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47m(시속 169㎞)으로 ‘매우 강’에 이르는 탓에 큰 피해가 예상된다.

이 태풍은 6일 오후 3시쯤 오키나와 북서쪽 약 440㎞ 해상, 7일 오전 3시쯤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 해상, 7일 오후 3시쯤 전북 군산 서북서쪽 약 11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기상청은 전날 태풍으로 인한 강풍 피해가 우려된다며 6∼7일 제주도와 남해안, 서쪽 지방의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162㎞(초속 45m)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날 오후에는 이 수치를 시속 180㎞(초속 50m)로 상향 조정했다.

‘링링’은 7일 저녁 경기도 북부나 황해도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태풍 이동 속도가 더 느려질 경우 상륙 지점이 옹진반도 부근으로 다소 서쪽으로 치우칠 수 있다.

기상청은 “빠르게 북진하면서 강한 세력이 유지돼 매우 강한 강풍이 불 것”이라며 “지역별로 역대 가장 센 바람 기록을 경신하는 지역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서쪽 지방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며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